일부 주의원, 뉴욕시장 교육 자치권 반대

"주민들 의견 반영 부족해"
예산안 통한 자치권 연장 제동

뉴욕주하원 흑인·히스패닉 의원들이 뉴욕시장의 교육자치권(Mayoral control)에 우려를 표하며 주정부 예산안을 통한 자치권 연장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12일 공개된 하원 예산안에는 현재 시장의 교육자치권을 3년 연장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지만 흑인·푸에르토리칸·히스패닉·아시안 코커스 소속 의원들은 교육자치권에 조건을 제시하며 아직 자치권을 지지하기에는 이르다고 주장한 것.

브루클린의 라트리스 워커(민주·55선거구) 의원 등은 최근 민주당 하원의원들의 비공개 회의 중 뉴욕시장의 교육자치권으로 인해 학생·학부모의 의견이 잘 반영되지 않고 있으므로 주민 의견을 반영할 방안 없이 자치권 연장을 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칼 헤이스티 주 하원의장에게 전했다.

NY1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워커 의원은 “현재 시장 교육자치권 제도에는 우리 커뮤니티의 학생의 교육에 대해 주민들이 의견을 표력할 기회를 제공하지 않는 행정적 절차들이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브롱스의 마이클 블레이크(민주·79선거구) 의원 역시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주민 의견 반영에 대한 요구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았다”며 “투명성과 책임소지 강화 없이 시장의 교육자치권을 연장하려면 학생들에게 어떤 이득을 가져오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해 자치권의 3년 연장을 반대하고 나섰다.

매체에 따르면, 뉴욕주 상·하원 민주당 의원 대다수는 교육자치권 연장을 지지하고 있으며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 역시 주정부 예산안에 시장의 교육자치권을 3년 연장하는 내용을 포함시켜 지지를 표한 바 있다.

드블리자오 시장 대변인은 NY1과의 인터뷰에서 “뉴욕시장의 교육자치권을 통해 무료 프리K 프로그램 확대와 기록적인 고등학생 졸업률을 달성했으며 학부모들의 참여를 높였다”며 “자치권의 3년 연장으로 학부모와 교사들에 확실성을 부여할 수 있도록 의원들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상원 산하 뉴욕시교육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존 리우(민주·11선거구) 의원 역시 지난 12월 퀸즈 26학군 교육위원회 방문 중 “이번 회기에서 교육자치권 기한을 연장하지 못하면 뉴욕시 공교육은 다시 분산된 교육위원회가 통제하게 된다”며 일관된 교육행정을 위한 자치권 연장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아시안 학부모들은 시장과 뉴욕시 교육국의 일방적인 특목고 입학시험(SHSAT)폐지안 추진을 계기로 시장의 자치권에 대한 신뢰를 잃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아영 kim.ahyoung@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