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 하이웨이' 달린다

5번 프리웨이에 표지판 설치
한인 이름 딴 전국 최초 구간

5번 프리웨이 남쪽 방면 LA와 오렌지 카운티 접경 나트·아티샤 애비뉴 출구 인근에 설치된 김영옥 대령 기념 하이웨이 표지판.
전국 최초의 한인 이름을 딴 고속도로 구간인 '김영옥 대령 기념 하이웨이' 표지판이 오렌지카운티 북부 5번 프리웨이에 설치됐다.

가주교통국(캘트랜)은 5번 프리웨이 남쪽 방면 LA와 오렌지카운티 접경 나트·아티샤 애비뉴 출구 인근에 표지판을 세우는 작업을 지난주 완료했다.

녹색 바탕에 '미 육군 김영옥 대령 기념 하이웨이'란 영문이 흰색으로 적혀 있는 이 표지판은 가로 10피트, 세로 4피트 크기로 제작돼 프리웨이를 달리는 운전자들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지난 2004년, LA의 10번과 110번 프리웨이 교차 지점이 '도산 안창호 메모리얼 인터체인지'로 명명된 적이 있지만 한인 이름을 딴 고속도로 구간이 생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캘트랜은 머지않아 5번 프리웨이 북쪽 방면 매그놀리아 출구 인근에 나머지 한 개의 표지판을 세울 예정이다.

당초 표지판은 남쪽과 북쪽 방면 프리웨이에 각 2개씩, 총 4개가 설치될 예정이었으나 최종 단계에서 2개를 세우는 것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김영옥 대령 기념 하이웨이 명명 결의안(ACR 188)은 지난해 2월 28일 섀런 쿼크-실바(민주) 가주 65지구 하원의원, 최석호(공화) 가주 68지구 하원의원에 의해 처음 발의됐고 4월 19일 하원, 7월 5일 상원에서 각각 만장일치로 통과, 발효됐다.

표지판 설치 비용 1만1280달러는 미 재향군인회 한인 829지부(커맨더 토니 박)의 모금과 한국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 쿼크-실바 의원, 허지희 가주 아태계위원회 커미셔너 등의 기부로 마련됐다.

OC취재팀 임상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