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인스타그램 '먹통' 원인은 '서버구성 변경 탓'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13일(현지시간) 세계적으로 접속 장애를 일으킨 원인은 서버구성(server configuration)의 변경 때문이라고 페이스북이 14일 밝혔다.

페이스북은 이날 온라인 성명을 통해 "어제, 서버구성 변경의 결과로 많은 사용자들이 우리 앱과 서비스에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이제 그 문제를 해결했다. 불편을 끼쳐드린 데 대해 사죄하며 모든 사용자의 인내에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미 IT매체 '더 버지'는 미 동부시간으로 13일 오전 11시께부터 시작된 페이스북 접속 장애가 '역대 최악의 정전 사태'였다고 평했다.

웹사이트 정상작동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다운디텍터닷컴(Downdetector.com)은 전날 시간대별로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장애 신고가 수천 건이었으며, 최고 1만2천 건에 달했던 시간대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접속장애는 약 14시간 지속했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 아시아 등지의 대부분 국가에서 비슷한 장애 신고가 폭주했다. 증상은 메시지 전송실패, 메신저 접속 불능, 앱 구동 실패 등으로 다양하게 나타났다.

국내에서도 네티즌들의 문의로 14일 새벽시간대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오류가 한동안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페이스북은 전날 장애를 인지한 직후 "우리는 이 문제를 가능한 한 빨리 해결하려고 집중하고 있다. 이 문제가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과 관련이 없다는 것은 확인해 줄 수 있다"고 트윗을 올린 바 있다.

페이스북이 장애를 인지하고 문제를 해결하기까지는 약 11시간이 소요됐다고 IT매체 엔게짓은 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11월에도 자회사인 인스타그램, 왓츠앱 접속 불능 사태를 겪었으며, 그때는 일상적인 테스트에 의한 오류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