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첫 실점...평균자책점 1.80

류현진(32·LA 다저스)이 2019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처음으로 실점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15일 신시내티 전에서 시범경기 첫 실점을 기록했다.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4이닝 동안 안타 5개를 맞고 2실점 했다. 류현진이 올해 시범경기에서 실점한건 네 경기 만에 처음이다. 류현진의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은 0.00에서 1.80로 올랐다.

지난달 25일 LA 에인절스전을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작한 류현진은 2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2이닝 2피안타 무실점, 9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 3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등판할 때마다 1이닝씩 투구를 늘리면서 시즌 개막(3월 29일)에 맞춰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

류현진은 1회 흔들렸다. 선두타자 스콧 셰블러에게 안타를 맞았고, 지난해까지 다저스에서 함께 뛰었던 야시엘 푸이그에게도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스쿠터 지넷에게도 단타를 맞아 무사 만루에 몰렸다. 제시 윈커를 내야 땅볼로 유도해 2루 주자를 잡았지만, 그 사이 셰블러가 홈을 밟았다.

류현진은 데릭 디트리히를 1루수 앞 땅볼로 잡아낸 뒤 호세 페라사에게 안타를 맞고 두 번째 실점을 했다. 터커반하트를 루킹 삼진을 잡아내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부진은 오래 가지 않았다. 2회에는 삼진 2개를 포함해 삼자범퇴로 막았다. 3회 재대결한 푸이그를 1루 땅볼로 잡아낸 데 이어 지넷을 땅볼, 윈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4회에도 두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9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했다. 2사 후 반하트에게 내야안타를 맞은 뒤 이글레시아스를 땅볼로 잡아내고 예정된 이닝을 마쳤다. 다저스는 2-2로 맞선 5회 류현진 대신 스콧 알렉산더를 마운드에 올렸다.

초반에 잠시 흔들리긴 했지만 류현진은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보였다. 시범경기인 만큼 타자를 어렵게 상대하기보다 자신의 투구 점검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안타를 맞더라고 공격적인 피칭을 하는 바람에 사사구는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이번 시범경기를 통틀어서도 단 1개의 사사구가 없다.

한편 류현진은 3회 2사에서 올해 시범경기 들어 처음으로 타석에 섰지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