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카톡' 여성 2명 "아레나 갔지만 성접대 없었다"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승리(29·이승현)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해 여성 두 명을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뉴시스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15년 12월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등장하는 성접대 의혹 여성 2명을 파악해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는 당시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등이 있는 대화방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했다.

이 여성들은 경찰 조사에서 "관련 자리에 참석한 건 맞지만 성매매 접대 같은 것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해당 대화방 내용 등에서 성매매 알선 혐의를 뒷받침할만한 의미 있는 정황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 총장이라고 지칭된 윤모 총경이 유모씨는 물론 승리와 골프를 쳤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윤 총경은 지난 15일 참고인 조사에서 2017~2018년 유 대표와 골프·식사를 했다고 진술했다. 승리는 "윤 총경과 (식사를 한 적은 있지만) 골프를 치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