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5G 경쟁, 미국이 꼭 이겨야”

망 구축에 10년간 200억 달러 투입
사상 최대 규모 주파수 경매 추진

5G가 바꾸는 세상 ①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5G 상용화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G 경주는 우리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5G 상용화 관련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래의 강력한 산업에서 다른 어떤 나라도 미국을 능가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면서다.

미국이 5G를 선도하는 국가가 되겠다는 선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안정적인 5G 네트워크는 21세기 미국의 번영과 국가 안보에서 절대적으로 중요한 연결고리가 될 것”이라며 “미국 전역에서 초고속 네트워크 구축은 미국인이 일하고 배우고 소통하고 여행하는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매우 과감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5G 확산을 가속화하고 시골 지역에 망을 구축하기 위해 10년간 2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5G 서비스를 위한 사상 최대 규모 주파수 경매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미국과 한국은 ‘세계 최초 5G’ 타이틀을 놓고 경쟁해 왔다.

미국 버라이즌은 4일 오전 1시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 일부 지역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세계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해 개통일을 일주일 앞당긴 것이었다. 한국 이동통신 3사는 3일 오후 11시에 운동선수 등 일부 고객에 대해 5G 상용화 서비스를 개시한 데 이어 5일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개통했다. 미국이 한국에 2시간 차이로 ‘세계 최초 5G 서비스 국가’라는 타이틀을 빼앗긴 셈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