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너무 큰 슬픔, 자신 없었다” 솔직 고백



15일 방송된 JTBC ‘뉴스룸’ 문화초대석 코너에는 영화 ‘생일’의 주연 배우 전도연이 출연했다. [사진 JTBC]





배우 전도연이 영화 ‘생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전도연은 15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 문화초대석에 출연해 ‘생일’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손석희 앵커로부터 “이 작품을 택할 때 가장 큰 걱정이 무엇이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너무 큰 슬픔을 대면할 자신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이전에 ‘밀양’으로 아이 잃은 엄마 역을 했었기에 ‘생일’을 고사했었다. 그런데 그게 표면적으로는 거절했다고 하지만, 사실 대본을 읽은 뒤 마음에서 이 작품을 놓지 못했다”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전도연은 “두 번 고사하고 마음을 바꿔 결정하게 됐다. 지금은 오히려 이 작품을 하게 돼 다행이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전도연은 또 “같은 생각일지는 모르겠지만 사실 지금 이 자리도 그렇고 그 전에 인터뷰도 그렇고 굉장히 조심스럽고 어렵기는 했다. ‘생일’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쉬운 이야기가 아니어서 조금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선별해서 잘 인터뷰를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전도연은 세월호 유가족 이야기를 담았기에 ‘생일’을 보기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도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세월호 기억, 상처가 너무 크고 아팠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않나 싶다. 나부터도 그랬다. 또다시 아파질까 봐”라면서도 “아픔을 들추고 다시 아프자고 만든 작품이었다면 나도 선택하지 않았을 거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분들 얘기이기도 하지만, 우리들의 얘기이기도 하다. 그래서 선택했다. 많은 분들이 봐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을 마친 뒤에 세월호 유가족을 만난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직접 만나는 게 두려웠던 것 같다. 시나리오 읽고 느낀 슬픔이 너무 컸다. 감당하지 못할 것 같았다”면서 “감독님이 그려내고 싶은 이야기대로 담담하게 연기하고 싶었다. 감정적으로 너무 빠질까 봐 조금 물러서 있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촬영하고 매일 아팠다.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 끝내고 오면 끙끙 앓았다. 고통스러웠던 것 같다”며 촬영 당시 상황을 전했다.

전도연이 출연한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렸다. 가족과 친구·이웃이 모여 곁을 떠나간 소중한 아이의 생일을 기억하고 영원히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진정성 있게 담아낸 영화로 평가를 받고 있다. 배우 설경구가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았다.




1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영화 ‘생일’의 주연 배우 전도연이 출연해 대화를 나눴다. [사진 JTBC]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