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2만 중동 파병설' 부인

'이란 대응 군사계획 검토'
"NYT 보도는 가짜뉴스"
이란에는 경거망동 경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4일 정부가 최대 12만 병력의 중동 파견을 골자로 한 이란 군사계획을 검토 중이라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부인했으나, 만약 앞으로 상황이 악화하면 더 많은 병력을 보낼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루이지애나주의 액화천연가스 수출시설 방문에 앞서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대응을 위해 중동에 12만 병력을 파견할 계획이냐는 질문을 받고 "가짜뉴스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이야기는 어디에 있을까, 뉴욕타임스?"라고 스스로 묻고서는 "뉴욕타임스는 가짜뉴스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그렇게 할까? 물론(absolutely)"이라고 자문자답을 해, 군사 행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계획하지 않았다"고 말하면서 이어 "우리가 그것에 대해 계획하지 않기를 바란다. 만약 그것을 한다면 그 보다 훨씬 많은 병력을 파견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뉴욕타임스는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지난 9일 이란 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회의에서 '12만 병력 파견' 구상을 보고했으며, 백악관이 이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섀너핸 장관 대행 외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조셉 던퍼드 합참의장,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등이 참석한 회의에서 국방부 보고 내용 중 가장 중요한 계획은 이란이 미군을 공격하거나 핵무기 개발을 가속할 경우 중동에 최대 12만 명의 미군 병력을 보내는 방안이었다고 전했다.

미국은 앞서 지난 12일 호르무즈 해협 인근 아랍에미리트(UAE) 영해에서 상선 4척이 공격을 받은 사건에 이란이 연관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13일 "이란과 관련해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며 "그들이 무슨 짓이든 한다면 그것은 매우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이란이 무슨 짓을 하건 큰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회부 신복례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