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송현정 기자 격려했다…성장통으로 삼을 것"



9일 밤 KBS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진행을 맡은 송현정 기자가 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다. [KBS 캡처]





양승동(58) KBS 사장은 최근 논란이 된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특집 대담'에 대해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15일 여의도 KBS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9일 생방송 된 대통령 대담에 대한 자체 평가를 요구받고 "80분간 대통령 대담을 생방송으로 하는 것은 국내 언론에서 처음이었고, 저희도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송현정 기자의 대담에 대해 이렇게 다양한 반응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준비 과정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양 사장은 "인터뷰할 기자와 포맷 등이 확정된 게 1주일 전이었다"며 "좀 더 충분히 준비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KBS는 대담 형식은 청와대에서 요청한 것이며, 인터뷰 내용에 대한 사전 조율은 전혀 없었다고도 강조했다.

양 사장은 송 기자의 태도 논란에 대해서는 "논란이 됐던 송 기자의 표정이라든지, 중간에 (대통령) 말씀을 좀 끊으려고 했던 부분에 대해 저는 크게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워낙 긴장된 80분이었기에 격려해줬다. 송 기자가 많은 긴장과 부담 속에서 인터뷰했는데, 인터뷰 내용보다 송 기자가 주목을 받아 안타까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하지만 기자는 칭찬받는 직업이 아니라는 말이 있다.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KBS 특집 대담 프로그램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송현정 KBS 정치 전문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국가재난방송 주관사인 KBS가 강원도 고성 산불 당시 재난 보도를 미흡하게 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개선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취약한 시스템에 대해 보완작업을 하고 있고 조만간 완성할 것"이라며 "전날 방송통신위원회와도 그 보완 내용을 공유했고, 방통위원장이 국무회의에서 보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는 최근 부사장을 팀장으로 하는 재난보도 TF(태스크포스)팀을 설치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4월 취임한 양 사장의 취임 1년을 맞아 마련됐다. 양 사장은 인사말에서 "2년간 의욕은 컸지만 국민 눈높이에 충분하게 부합하지는 못한 1년이었다고 본다"라며 "공영방송의 위상을 회복할 가능성은 확인했는데 여러 시행착오도 겪었고 취약한 점도 많단 걸 발견했다. 거듭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양승동 KBS 사장. [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