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포토에세이] 승윤이 눈엔, 희망이 자랍니다

이름: 천 승 윤

몸무게: 8.378 파운드 / 3.8 킬로그램

키: 1.71 피트 / 52 센티미터

태어난 지 14일째 되던 날,

아이의 모습을 카메라 렌즈에 담으며

손자에게 넌지시 속삭였습니다.

"티없이 맑고 깨끗한 눈 속에 너의 멋진 세상을 담아 보렴!”

승윤이 눈에는 시나브로 희망이 자랍니다.

(이장복, Vancouve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