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故 이희호 여사, 민족 간 화합·협력 위해 애써"



12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통일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의 그간의 민족 간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12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전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으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은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를 추모하며 남측에 보낸 조화. [통일부]





그는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전하는 메시지나 친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런 건 없었다”며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남측이 전달한 친서도 없었느냐는 질문에도 “없었다”고 답했다.

이날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조화 수령에 동행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김 제1부부장과 15분 정도 이야기를 나눴다”며 “분위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 서거 때는 조문 사절단이 와서 조의를 표하고 청와대를 방문했다. 이번에도 장례위와 유족은 조문 사절단이 오기를 기대했는데 굉장히 아쉽게 됐다고 (북측에) 말씀드렸다”며 “그러나 이렇게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김정은 위원장께 심심한 감사의 말씀드려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북측이 따로 사정 설명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말이나 설명은 없었다”고 답했다.

정 실장에 따르면 이날 북측에서는 김 제1부부장 이외에 이현 노동당 통일전선부 실장 등 2명이 조화 및 조의문 전달을 위해 나왔다.


도라산=공동취재단,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