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희호 여사에 각별한 감정" 김여정이 전한 말



이희호 여사가 지난 2011년 12월 26일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시신에 조문한 뒤 상주이자 후계자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시하고 있다. [조선중앙TV]






고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지 이틀째 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를 전달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며 "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 제1부부장은 또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라산=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