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北김정은 "이희호 여사, 온 겨레가 영원히 잊지 않을 것"



사진은 2011년 12월 26일 이희호 여사가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시신에 조문한 뒤 상주이자 후계자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하는 모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이희호 여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을 접하고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를 보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 "이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헌신과 노력을 기울이셨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 여사의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됐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해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상황실장, 유가족 대표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등을 만나고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오른쪽)이 12일 오후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가운데),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에게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화를 전달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정 실장은 김 제1부부장을 만난 뒤 "어제(11일) 장례위원회에서 북측에 부음을 전달했고, 북측에서 오늘 아침 남측의 책임있는 당국자가 조의문과 조화를 수령해 달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제1부부장이) 이희호 여사의 그간의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서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 따르면 정 실장은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감사의 뜻을 김 위원장에게 전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이희호 여사에게 각별한 감정을 가지고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전달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유족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뜻을 받들기 바란다고 했다"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의문 전문
리희호 녀사의 유가족들에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리희호 녀사가 서거하였다는 슬픈 소식에 접하여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합니다.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2019년 6월 12일
도라산=공동취재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