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공격 대비' 벙커 파던 美백만장자, 작업자 사망으로 9년형

지하벙커 작업하던 청년 화재로 사망…검찰 "北핵공격에 편집증적 집착"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북한의 핵 공격에 대비해 자택 지하에 '핵 벙커'를 만들다 작업자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20대 백만장자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메릴랜드주 몽고메리 카운티 법원의 마거릿 슈바이처 판사는 17일(현지시간)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기소된 28세의 주식투자가 대니얼 벡위트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고 AP통신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보도했다.

워싱턴DC 인근의 부촌인 메릴랜드 베데스다에 사는 벡위트는 지난 2017년 9월 인도계 청년 아스키아 카프라(21·사망)를 고용해 자택 지하에 핵 벙커를 만들게 하다 화재가 발생했는데도 대피시키는 등의 조치를 하지 않아 그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슈바이처 판사는 선고 공판에서 "당신은 당신이 아주 똑똑하니까 모든 게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그의 "지적 오만"이 참사를 불렀다고 꼬집었다. 이에 벡위트는 연신 고개를 끄덕였다고 AP가 전했다.

벡위트가 받은 형량은 그가 받는 혐의에 따른 양형기준인 10~21년보다는 약간 낮게 책정됐다.

이에 대해 슈바이처 판사는 벡위트가 "한 행동과 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카프라가) 숨진 것은 확실히 범죄"라면서도 이는 "의도된 바는 아니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고 WP는 전했다.

슈파이처 판사는 또 이날 법정을 찾은 카프라의 부모에게 벡위트가 받은 형량이 그들이 겪은 상실과 동등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카프라의 어머니 클로디아는 "아들의 죽음은 나를 너무도 고통스럽게 만들었다. 상실감에 끊임없이 시달리고 있다"며 고통스러워했다.

벡위트는 카프라 부모가 이같이 말하자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훔쳤다.

벡위트는 "카프라를 살려낼 수 있는 길이 있다면 뭐든지 하고 싶다"면서 "확실히 이 모든 일 중 어떤 것도 일으킬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명백한 위험 징후를 무시하고, 핵 벙커를 기밀로 유지하기 위해 안전을 등한시해 결과적으로 카프라를 숨지게 한 혐의로 벡위트를 기소했다.

검찰은 그가 북한의 핵 공격 가능성에 대해 편집증적 집착을 보여 왔다고 설명했다. 실력 있는 해커로 알려진 그는 지난 2016년 해커 모임에 나가 방화복과 얼굴 가리개를 착용하고 가명을 사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벡위트가 지하실에 쌓아 둔 각종 쓰레기 때문에 카프라가 화재 현장에서 탈출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벡위트의 변호인은 그가 "지하실을 깨끗하게 치우지 못한 죄"로 법정에 섰을 뿐이라며 결코 남에게 손해를 끼치려 한 것이 아니었다고 항변했다.

지난 2017년 벡위트는 자택 지하에 핵벙커를 만들려는 계획을 세운 뒤 카프라를 고용했다.

지하실에 갇히다시피 한 채 먹고 자고 볼일을 보며 깊이 6m, 길이 60m의 벙커를 파던 카프라는 불이 나기 몇 시간 전 벡위트에게 연기 냄새가 난다는 메시지를 보냈으나, 벡위트는 6시간 이상 답장을 하지 않다가 "배전 문제가 일어났다"고만 답하고 카프라를 대피시키지는 않았다.

결국 카프라는 연기를 많이 마시고 신원을 확인하기 힘들 정도의 심한 화상을 입어 출입구로부터 불과 몇 발짝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성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