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운영 60대 한인 체포…이웃 업소에 소변·침 뱉어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어가 지저분한 행동으로 재산피해를 준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인디언 쇼어스(Indian Shores) 경찰국은 8일 아이스크림 가게에 들어가 장비에 소변을 보는 등 더러운 행동을 한 정순 위차(Jung Soon Wypcha.66)씨를 공공피해죄(criminal mischief)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아이스크림 업소와 이웃한 마트 업주인 위차씨는 지난달 17일 아이스크림 업소내 화장실을 사용하고 난 뒤 아이스크림 상자에 코를 판 손을 집어 넣고 아이스크림 상자에 침을 뱉었으며 22일에는 아이스크림을 섞는 기계에 소변을 보기도 했다. 위차씨의 행동은 업소 내 감시 카메라에 촬영됐다.

경찰에 따르면 위차씨는 가게에 2000달러의 재산상 피해를 줬으며 가게는 더러워진 아이스크림을 폐기하고 청소를 위해 가게 문을 임시로 닫았다.

사회부 황상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