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반독점 조사자료 제출 요청받아"

WP "조사 대상 시인한 것"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연방 법무부로부터 과거 반독점 조사 관련 기록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6일 보도했다.

법무부는 7월 검색과 소셜미디어, 온라인 소매 서비스 분야 정보기술(IT) 공룡들에 대한 광범위한 반독점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조사 대상은 공개된 적이 없었는데 이날 구글이 반독점 조사 대상임을 시인한 것이라고 WP는 풀이했다.

법무부의 이번 요구는 민사소송과 관련된 증거 수집 과정에서 필요한 기록이나 정보를 요청하는 민사 조사 청구 절차다.

이번 자료 요청은 또 약 30개 주 검찰총장이 연대해 조만간 구글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개시할 것이란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구글은 법무부가 요구한 자료가 미국은 물론 다른 곳에서 이뤄진 구글의 과거 반독점 조사와 관련된 정보와 문서들이라고 밝혔다. WP는 "이는 법무부의 법률가들에게 일을 시작할 중요한 초기 데이터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구글은 미국 내에서 2013년 연방거래위원회(FTC)로부터 검색 및 광고 사업과 관련해 반독점 위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당시 FTC는 주요한 처벌 없이 조사를 마무리했다.

구글의 글로벌 업무 담당 수석부사장 켄트 워커는 "법무부가 과거 조사들에 대한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했고, 주 검찰총장들도 비슷한 요구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