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유대 명절 맞아 경계 강화

인종 혐오범죄 우려

뉴욕주가 9일 유대 명절을 맞아 유대교 회당 주변 경계 강화에 나섰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7일 뉴욕시의 반유대교 증오범죄가 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

따라서 뉴욕주 경찰은 유대 명절인 욤키퍼(Yom Kippur)가 시작되는 8일 저녁부터 유대교 회당 주변 순찰을 늘리는 등 경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최근 유대 명절인 로시 하샤나(Rosh Hashana) 때 브루클린 윌리엄스버그에서 유대인을 공격하는 증오범죄가 일어났다"며 "모두 다같이 이러한 인종 증오범죄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시경(NYPD)도 욤키퍼가 끝나는 9일 저녁까지 추가로 경찰력을 늘려 순찰을 하기로 했다.

최진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