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해튼서 고압 수증기 누수

맨해튼에서 고압 수증기 누수로 이스트사이드 일대 출근길이 폐쇄되는 소동이 일어났다.

콘 에디슨에 따르면 8일 오전 5시45분쯤 머레이 힐 1애비뉴와 36스트리트에서 고압 수증기가 맨홀을 통해 뿜어져 나온 것.

이 사고는 파이프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니고 단순 밸브 오작동 때문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1애비뉴 34스트리트부터 38스트리트까지 도로가 폐쇄됨에 따라 출근시간 심각한 교통체증이 일어났다.

콘 에디슨은 오전 중에 보수를 마쳤으며 이번 사고로 인명 또는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진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