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주 납성분 수도관 적극 대응

납성분 함유량 검사 의무화
주민 위한 데이터베이스 구축
1억불 들여 학교 수도관 교체

최근 뉴저지주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납성분 검출 수돗물에 대해 큰 우려를 표하고 있는 학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주정부가 모든 공립학교들이 의무적으로 수돗물 검사를 더 자주 시행하도록 추진하고 상당 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7일 뉴저지주 버겐필드의 후버 초등학교 도서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필 머피 주지사는 납성분 수도관 사태에 대응하고 주민들의 걱정을 지우기 위해 3가지 방안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첫 번째 방안은 공립학교들에 6년에 한 번씩 진행했던 수돗물 납성분 함유량 검사를 3년에 한 번씩 의무적으로 시행하도록 하는 규정을 추진하는 것이다. 주 교육위원회의 승인이 이뤄지면 주 내 모든 공립학교가 의무적으로 검사를 실시해야하며 주정부는 이를 준수하지 않는 학교들에 집행권을 행사해 제재를 가할 수 있게 된다.

다른 방안은 해당 검사 내용을 학부모를 포함한 주민들이 확인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것이다. 조시 고티머(민주.5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은 2016년에 자신의 선거구 학군 상당수가 납성분 검출 검사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부모들은 자녀들의 학교에서 납성분이 검출되는지에 대해 알 권리가 있다"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뉴저지주의 모든 학교들이 납성분 함유량 검사를 실시해 높은 수치를 기록한 학교는 주 교육국으로 보고하도록 한 적이 있지만 당시 각 학교에 대한 납성분 검출 수치를 확인할 수 있는 종합 보고서 혹은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지 않아 자녀들의 건강.안전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들에게 정보를 제대로 제공할 수 없었다.

마지막으로 머피 주지사는 1억 달러 규모의 주정부 예산을 납성분 함유량이 '위험 수치'를 넘어선 학교의 수도관 교체에 최우선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머피 주지사는 "납성분 사태는 뉴왁만의 문제도, 도심지역 문제도 아닌 버겐카운티 전체의 문제"라고 설명하며 단기적으로 해결할 수준의 문제가 아닌 점을 강조했다.

심종민 shim.jongmi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