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령주택’ 1백34만채 이상 추산

투기자들이 구입해 집값 상승 기다리며 방치 --- 토론토 ‘빈집’ 과세 검토

주택및 임대 수요에 비해 공급물량이 부족해 주거난이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 걸쳐 1백만채 이상의 집들이 빈 상태로 방치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명 ‘유령주택(Ghost homes)’이라고 불리는 이같은 거주자가 없는 빈집은 주로 투기자들이 구입해 집값 상승을 노리고 비어둔 것을 뜻한다. 온라인 부동산 중개전문사 ‘Point2Homes.com’가 최근 내놓은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부터 2016년 기간에 전국의 빈 집들이 1백34만여채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연방통계청이 전국 150여개 도시의 집 주거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분석한 것으로 전체 주택들중 빈집 비율이 8.7%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올해엔 이같은 비어 있는 집들이 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빈집 비율이 2.8%인 미국과 크게 대조적인 현상”이라고 지적했다.일례로 사스캐추완주에서 가장 큰 도시인 사스캐툰에서 고가 저택이 수년째 비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주목을 받았다.

토론토와 몬트리올은 이같은 빈집이 각각 6만6천채와 6만4천채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밴쿠버는 2만5천여채, 캘거리와 오타와 그리고 에드몬턴은 2만여채 이상으로 추산됐다. 조사 관계자는 “외국 투자가들이 집값 상승을 부채질한다고 지목됐으나 이에 더해 투기자들이 집을 구입한뒤 가격이 오를때까지 방치하는 것도 주거난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 토론토와 밴쿠버등 대도시에서 성업중인 숙박공유서비스인 ‘Airbnb’로 인해 장기 임대용 주택 3만1천채가 임대시장에서 빠져 나가 세입난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위니펙은 빈집 비율이 지난 10년 기간 42.7%나 급증했으며 몬트리올과 에드몬턴은 각각 36.3%와 32.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토의 경우 빈집 비율이 지난 10년간 4.7% 감소했으나 토론토시의회는 현재 밴쿠버가 시행중인 빈집에 대한 과세 조치를 동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