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판매 면허제 가시화

토론토시 “내년 4월부터 시행 목표”


편의점 등 6백달러 적용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논란인 가운데 판매 면허 도입이 가시화되고 있다. 최근 토론토시 실무진은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흡연과 무분별한 판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편의점등 취급 업소를 대상으로 판매 면허증을 취득을 의무화해줄 것을 시의회에 요청했다.
이와 관련 이미 여러 전문들과의 자문을 마친 시당국은 내년 4월 1일부터 면허제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시의회는 이번 달 말까지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시당국은 “판매 면허가 도입되면 판매현황은 물론 불법제품까지 단속할 수 있다”라며 “건강 및 청소년 흡연 문제도 해결될 것”이라 강조했다.

판매 면허 규정이 도입될 경우 현재 시내에서 운영 중인 80여 곳의 전자담배 판매 업소가 취득비를 부담해야 한다. 취득비용은 6백 달라대 이며 업소들은 매년 3백여 달러의 갱신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일반 담배 판매면허를 소지 중인 편의점 및 주유소와 같은 업소들의 경우 전자담배 판매 면허 취득 비용을 면제받는다.

전문가들은 새 판매면허 도입을 통해 시당국이 매년 5만 불 이상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온타리오주는 아직 전자담배에 관해 특별한 규제를 도입하지 않은 상태다. 특히 지난달 토론토 서남부 런던시에 거주하는 한 고등학생이 국내 최초로 전자담배로 인해 심각한 폐질환에 걸리며 관리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해밀턴시와 런던시에는 이미 판매 전자담배 판매 면허 관련 조례를 도입한 상태며 오타와시 또한 이를 검토 중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