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중은 딱 3초의 집중력으로 판가름"

[인터뷰] 미 양국국가대표팀 이기식 감독

USOC선정 ‘올해의 코치상’ 수상

지난 19일 한인으로서는 처음으로 USOC로부터 올해의 코치상을 수상한 이기식 감독이 수상식을 참석해 취재진들에게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김상진 기자
지난 19일 미 올림픽위원회(USOC)는 역사상 최초로 한인에게 ‘2019 올해의 코치’ 상을 수여했다. 수상자는 바로 미국 양궁국가대표팀의 이기식(62) 감독.

이 감독은 한인 감독뿐만 아니라 양궁 감독으로도 최초 수상했다. 이 감독은 1981년 23살의 나이에 코치를 시작하고 이후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여자 개인전 금, 은, 동메달을 모두 휩쓸면서 이름을 알렸다. 이후 호주 국가대표 감독을 역임하고 지난 2006년 미국 국가대표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불모지였던 미국 양궁에 메달 세례를 안겼다.

세계 최고 양궁 지도자로 우뚝 선 이 감독의 양궁 인생을 들어봤다.

-수상 소감은.

“처음엔 이런 상이 있는지도 몰랐다. 사실 미국 온 지 13년이 넘었고 그간 3번의 올림픽에서 국가대표팀을 진두지휘했는데 이제야 받는 게 살짝 늦지 않나 싶었다(웃음). 그래도 그간의 성과를 인정받는 거 같아 영광이다.”

-양궁은 언제 시작했나.

“고등학교 때 처음 활을 잡았다. 당시 학급 반장이었는데 체육 선생님 소개로 양궁을 시작했다. 국궁하시던 아버지 어깨너머로 본 게 있어서 그런지 낯설지 않았다. 30명 학생이 지원했는데 결국 졸업 당시 나를 포함 2명만 활을 끝까지 잡고 있었다. 당시 6개월 만에 1000점, 1년 만에 1100점을 이루는 등 한국 신기록들을 갈아치우면서 주목을 받았다.”

-코치 생활 언제부터 시작했나.

“대학교 3학년 때인 80년 당시 처음 양궁 국가대표팀이 만들어졌고 남자 국가 대표선수로 활동했다. 그러다 이듬해 1981년 양궁협회 초대 회장인 정몽준 회장이 양궁 코치를 뽑았는데, 자격 조건이었던 체육학과 졸업에 대표선수 출신은 나밖에 없었다. 그렇게 시작한 게 벌써 38년이다.”

-‘과학적인 양궁’을 강조한다.

“스포츠 과학은 당연히 모든 지도자가 갖춰야 할 상식. 승리도 중요하지만, 선수들 부상 방지를 위해 필수다.”

-‘샷 사이클(Shot cycle)’이란.

“쉽게 말하자면 일종의 심리 컨트롤 방식. 양궁은 집중이 관건인데 사람의 집중력 한계는 3초다. 그 3초를 가장 현명한 시간으로 활용해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식. 여러 논문도 들춰보고 10년 이상 선수들과 씨름하며 만든 이 방법으로 대표선수들을 길러내고 있다.”

-양궁을 배울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정직과 인내다. 우연으로 화살이 잘 맞을 때가 있는데 결과와 상관없이 자신을 평가하는데 냉정하고 정확해야 한다. 또 인내로 정직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양궁은 ‘마셜 아츠(martial arts)’, 즉 정신적 스포츠다. 이를 통해 인생을 살아가는 법을 배운다.”

-앞으로의 계획은.

“코치 생활 첫 올림픽이 1984년 LA 올림픽이었다. 돌아오는 2028년 LA 올림픽으로 의미있게 코치 생활 마침표를 찍는 것이 꿈이다. 양궁은 내게 인생 그 자체. 한 우물만 팠을 뿐인데 과분한 결과들이 안겨져 왔다.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 현재 운영 중인 ‘Joy Lee Archery Academy’에서 양궁 꿈나무들을 육성하고 싶다.”

사회부 장수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