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의원 '입국 거부' 시사

홍콩인권법안 보복 다짐
"중국 의지 과소평가 말라"

미국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제정에 강력 반발하고 있는 중국이 홍콩 인권법안 제정에 관여한 연방의회 의원들의 중국 입국을 막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홍콩인권법안을 작성한 미국 의원들의 중국(홍콩ㆍ마카오 포함)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관영 매체의 보도에 대해 "중국 측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구체적인 반응을 내놓지는 않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하지만 원론적인 입장을 말하자면 비자 문제는 한 나라의 주권이니 중국 정부가 누구를 입국시키고 누구를 불허할지 결정할 권리가 있다"며 "환영받지 않는 사람은 당연히 입국 허용이 안 된다"고 강조해 홍콩인권법안에 관련된 미국 의원들의 중국 입국을 거부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또한, 그는 중국이 어떤 강력한 반격 조치를 할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하면서 중국은 엄정한 교섭과 강력한 항의를 해왔고 중국 정부와 인민은 미국의 이번 조치에 단호히 반대하고 있다"며 "중국 내정에 개입하고 이익을 해치는 미국의 행위에 대해 반드시 강력한 조치를 해서 결연히 반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인권법안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ㆍ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를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