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경찰관에 '돼지'라고 인쇄된 음료 준 스타벅스 직원 해고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오클라호마주에서 경찰관에게 '돼지'(pig)라고 인쇄된 음료를 준 스타벅스 직원이 해고됐다고 CNN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pig'는 경찰관을 비하하는 모욕적인 표현이다.

보도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의 소도시 키퍼의 한 경찰관은 추수감사절인 28일 같이 근무를 서는 동료들에게 주기 위해 스타벅스에서 커피 등 5잔의 음료를 주문했다.

그러나 주문한 음료 중 핫 초콜릿은 '돼지'라는 글씨가 인쇄된 라벨이 붙은 채 나왔다.

이 소식을 들은 키퍼경찰서 서장 조니 오마라는 오클라호마 글렌풀의 스타벅스에 연락해 항의했으나 돌아온 답변은 사과가 아니라 '똑바로 된 라벨이 붙은 음료로 교환해주겠다'는 것이었다.

오마라는 페이스북에 "'한 번 속으면 속인 사람 잘못이지만 두 번 속으면 속은 사람 잘못'이란 속담이 떠올랐다"라는 글을 문제의 문구가 적힌 컵 사진과 함께 올렸다.

그는 "나를 화나게 하는 것은, 집에 머물면서 가족과 식사를 하고 풋볼(미식축구) 경기를 즐기는 대신, 작은 마을을 순찰하는 경찰관에 대한 절대적이고 완전한 무례함"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불거지자 스타벅스는 "이 일을 겪은 경찰관에게 매우 미안하다"며 말썽을 일으킨 바리스타를 해고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이번 사고는 "전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 공동체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 일하는 공무원들에 대한 우리의 깊은 감사를 대표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이 바리스타가 자사 규정을 위반했다며 그를 해고했다.

오마라는 해당 바리스타로부터 사과를 받았으며 문제의 라벨은 동료들만 보라고 장난으로 붙였던 것이라는 해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