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총선 출마 묻자 "쓰임새 있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유용한 곳에 제가 쓰임새가 있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한 것이 사실”이라며 사실상 총선 출마 의지를 내비쳤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제 주위 분들과 진지하게 상의한 뒤 말씀드릴 기회가 있다면 말하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전북 군산에서 김 전 대변인을 봤다는 목격담이 있다’는 질문에는 “(대변인을 사퇴한) 3월 이후로 제 고향인 군산을 가본 지 오래됐다”면서 “친구들을 보러 한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직 사퇴의 배경이 된 ‘흑석동’ 집을 최근 매각하겠다고 밝힌 것과 총선 출마와의 연관성에 대해서 김 전 대변인은 “별개”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제가 페이스북에 말씀 드렸듯 이 집 매각 해야겠다 (결정) 했던 것은 한달 전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발표했을 때”라며 “김의겸 때문에 흑석동이 분양가 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마음이 무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얼굴이 아른거렸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집값 안정을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저를 얼마나 원망할까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회상했다.

흑석동 집 매각 결정과 관련해서는 “제가 먼저 결심을 했고 아내에게 동의를 구했다”며 “처음에는 많은 갈등이 있었는데, 저와 이야기를 나눌 때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가 쓰인 머그잔이 있었다. 그걸 보며 제 아내가 ‘그래, 사람이 먼저지’라고 하며 동의를 해줬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매각 차액을 기부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차액이 어느 정도 발생하는냐 하는 것은 저 한테 중요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액수가 어떻든 기부하겠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페이스북]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 집을 판다”고 밝혔다. 또 부동산 매각 차액은 전액 기부하고 내역도 공개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지난해 7월 흑석동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는 사실이 지난 3월 알려지면서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었다. 이후 매입 자금 대출 과정에서도 관련 의혹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