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에버 21 회생에 속도…수천만불 부동산 매각

새해부터 포에버 21의 회생 노력이 다각도로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수천만 달러 상당의 부동산을 매각한다는 소식이 이어졌다. 포에버 21은 최근 창업자 장도원·장진숙 부부의 장녀인 린다 장 부사장의 인터뷰를 통해 온라인 전자상거래 부문을 대폭 강화하고 경영전략을 전개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에는 소유하고 있는 창고 건물 2동을 매각해 부채 규모를 줄이는 데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에버 21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창고 건물 2동을 총 3700만 달러에 매각하기로 계약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3일 파산 전문 유료 기사를 통해 포에버 21이 파산 융자를 갚는 데 쓰기 위해 캘리포니아 내 창고 건물 2개를 각각 부동산 투자 회사와 가구 도매업체에 총 3700만 달러에 처분했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마련된 자금은 채무자 금융 또는 DIP(Debtor-in-possession) 금융으로 불리는 특별 지원 금융의 일부를 갚는 데 사용될 것으로 전해졌다.

포에버 21의 다음 행보에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경제부 김병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