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 해안 도시 첫 한인 시장 '눈앞'

중미 코스타리카에서 첫 한인 시장이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12일(현지시간) 주코스타리카 대사관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치러진 코스타리카 지방선거에서 제1야당 국민해방당(PLN) 후보로 출마한 김종관(69·사진) 씨가 케포스 시장 당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현재 선거관리당국인 최고선거재판소(TSE)의 공식 발표가 남은 상황으로, 일부 언론은 이날 김씨가 현 시장인 파트리시아 볼라뇨스를 49표 차로 제쳤다고 승리를 기정사실로 보도하기도 했다. 당선이 확정되면 김씨는 오는 5월 1일 취임해 4년의 시장 임기를 시작한다. 케포스는 코스타리카 중서부 태평양 해안에 있는 도시로 인구는 3만3000 명가량이다. 아름다운 해변이 있는 마누엘 안토니오 국립공원이 있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1951년 경기도 화성 태생인 김씨는 미국을 거쳐 1983년 코스타리카에 이민한 후 케포스에서 정착해 36년을 살았다.

코스타리카 국적도 취득했으며 현재 건자재와 호텔 등과 관련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미 승리 선언을 한 김씨는 “정치권의 고질적인 부정부패가 36년을 산 우리 지역 발전에 장애가 되는 것을 보고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고 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김씨의 당선이 확정되면 코스타리카에선 처음 한인 시장이 나오게 된다. 앞서 2011년 페루 찬차마요에서 정흥원씨가 중남미 첫 한인 시장으로 당선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