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부심' 바이든, 트럼프 '부활절 시간표'에 '재앙 초래'

코로나19 국면서 민주 대선레이스 '실종'…선명한 각세우기로 목소리 키우기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4월12일 부활절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의 시간표로 제시한 데 대해 "재앙적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오후 자택 지하실에서 진행한 화상 기자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그는 부활절까지 이 나라를 다시 열고 싶다는 점을 내비치고 있다"며 "우리 모두 가능한 한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길 원한다. 그러나 그것이 가능해지려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우리는 영리한 방식으로 해나가야지, 인위적이거나 상징적인 시간표에 짜 맞추려고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막 나타나기 시작하는 때에 우리가 사람들을 일자리로 복귀 시켜 2차 감염 수치 급증이라는 결과만 초래한다면 우리의 국민과 경제에 재앙적인 일이 될 것"이라며 "이는 결국에는 훨씬 더 파멸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경제 불안정에 대해 우려하는 투자자들에게 어떠한 메시지를 보내겠느냐는 질문에 "그들은 과학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며 "월스트리트의 과학이 아닌 의료과학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상원에서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초대규모 경기부양책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며 "나는 상원의 민주당도 충분히 필요로 하는 것을 얻었다고 생각한다"며 "더는 지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 경제 지원책의 필요성을 거론하기도 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법안 처리에 직접적 힘을 행사할 수 있도록 자신도 상원의원이었으면 좋겠다면서도 "그러나 나는 지금 이렇게 여기에 있다. 나는 민주당 후보자로 지명되길 원하며 나의 메시지가 울려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의회 지도자 및 주지사, 시장 등과 자주 소통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경선 초반의 고전을 딛고 확고한 대세론을 굳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대선 레이스를 집어 삼켜버리면서 좀처럼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보다 적극적 목소리를 내라는 요구가 반(反)트럼프 진영 안팎에서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기조에 정면으로 각을 세우며 선명성 부각을 통한 존재감 키우기에 나선 듯한 모양새이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