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실업수당 신청 급증

신청전화 지난주 170만 통
평소 5만 통의 34배 달해

뉴욕주에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일원은 현재 주정부의 비필수 사업장 100% 재택근무 명령이 시행중이다.

이는 뉴욕주에서 기록적인 실업수당 신청 폭증으로 이어졌다.

뉴욕주 노동국(DOL)에 따르면 평상시에는 일주일에 약 5만 건의 통화를 처리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지난주의 경우 약 170만 통의 전화가 걸려온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통화 폭주로 많은 사람들이 실업수당을 신청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신청서 작성은 온라인으로도 가능하지만 이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장은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