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황교안, 첫날 후보 등록 마쳐…“국민을 지킵니다”vs“바꿔야 산다”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사진 왼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4·15 총선에서 최대격전지로 꼽히는 종로 지역구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국회의원 후보로 공식 등록했다.

이 위원장과 황 대표는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오전 종로구 인의동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방문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께 파란색 민주당 점퍼에 운동화 차림으로 선관위를 찾아 준비한 서류를 제출했고, 황 대표는 오전 11시30분께 ‘해피핑크’색 당 점퍼에 검은색 정장 바지 차림으로 준비한 서류를 제출, 후보자 등록을 완료했다.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정부·여당의 대응 능력을 강조하고 종로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며 표심을 사로잡겠다는 구상이다. 이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진실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이 겪는 고통에 공감하면서 하루라도 빨리 고통을 덜어드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선거 슬로건은 ‘국난 극복, 종로 도약’으로 잡았다. 이 위원장은 선거 홍보물을 통해 “제가 얻은 경험과 지혜를 종로에 쏟겠다”라며 “종로구민 여러분을 모시며 인생을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다. 종로구민 여러분께서 그 기회를 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후보 등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와 외교·안보 등 분야에서의 위기를 강조하며 ‘정권심판론’을 내세워 종로 유권자의 표심에 호소했다. “나라가 참으로 어렵다. 경제는 폭망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 안보는 불안하고 외교는 고립됐다. 바꿔야 산다. 이번 총선을 통해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나라가 재도약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종로는 1번지이다. 정치 1번지, 경제 1번지, 문화 1번지, 복지 1번지”라며 “그 위상을 되찾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종로 총선에서 압승해야 한다. 이런 분위기를 수도권까지 펼쳐나가 힘을 모으고 충청권과 영·호남까지 바람을 일으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경쟁상대인 이낙연 위원장에게 밀리고 있는 것에 대해선 “우리는 승리를 위한 길로 가고 있다. 그 목적 일자는 4월 15일이다. 그때까지 국민의 여망을 담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며 “국민께서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이다. 무능하고 무도한 정권을 국민께서 그냥 놓아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거 슬로건…민주 “국민을 지킵니다” vs 통합 “바꿔야 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천안함 피격 10주기를 추모하며 묵념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4·15 총선 후보자등록일 첫날인 26일 여야는 총선 승리를 위한 선거 슬로건을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을 지킵니다’로 정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최우선으로 두겠다는 대국민 메시지다. 민주당은 당초 ‘국회를 국회답게! 일하는 민주당!’을 검토했으나, 코로나19 확산과 경기침체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삶, 민생을 지켜야 한다는 집권여당의 약속으로 국민들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판단, 지난 24일 선거대책본부장단회의에서 슬로건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따라 메인 슬로건은 ‘국민을 지킵니다! 더불어민주당’, 서브 슬로건은 ‘코로나 전쟁 반드시 승리합니다!’로 정했다.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 응원과 ‘정권심판론’을 함께 내세우며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산다’라는 슬로건을 내놓았다. 통합당은 지난 23일 제1차 선대위 회의를 열고 4·15 총선 선거구호를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산다’로 정했다.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문재인 정부 3년의 국정을 바로 잡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것이 통합당 측의 설명이다. 코로나19 국난 극복의 의지를 담으면서, 제1야당으로서의 정권심판론 의미도 담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