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오는 10월 개최여부 결정

IOC, "두번째 연기는 불가능"

[연합]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코로나 이러스 확산 여파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내년 7월로 연기된 것과 관련해 “올해 10월이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 시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올림픽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코츠 조정위원장은 22일 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일본 NHK 방송이 22일 보도했다.

코츠 위원장은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해 “큰 문제에 직면해 있다”면서 “다시 연기할 수는 없고 백신이 없는 상황 또는 개발돼도 전세계에 충분히 공급되지 않는 상황을 상정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올해 10월까지도 봉쇄 조짐이 보이면 대회 개최에 관한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츠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방역 대책으로 선수단 및 선수촌 격리와 경기장 관객 입장 제한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형태의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내년에도 치르지 못할 경우 또 다시 미루지는 않을 것이라며 재연기 가능성을 일축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