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을 쉴수 없다" 2탄···美경찰, 이번엔 시위대 목 짓눌렀다



지난달 31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한 남성을 무릎으로 목을 눌러 진압하고 있다. 이 모습은 현장에 있던 미국 기자 맥나이트가 찍어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트위터 Matt M. McKnight 캡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시위가 확산 중인 미국에서 경찰이 또다시 유사한 방식으로 시위 참가자를 진압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라 온 영상에는 주황색 옷을 입은 시위 참가자를 경찰 두 명이 진압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누르는 모습이 담겨있다. 주변에 있던 사람이 경찰을 향해 "목에서 떨어져"라고 외치는 소리도 들린다. 그러자 수갑을 채우던 경찰이 남성의 목을 누르던 다른 경찰의 무릎을 떼어 다른 쪽으로 옮겨놨다.

1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이 장면은 전날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벌어진 시위 과정에서 촬영됐다. 경찰은 휴대전화 T모바일 매장에서 약탈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용의자를 진압했다. 현장에 있던 미국 기자 맥나이트가 해당 장면을 촬영해 트위터에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지난달 31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한 남성을 무릎으로 목을 눌러 진압하고 있다. 이 모습은 현장에 있던 미국 기자 맥나이트가 찍어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트위터 Matt M. McKnight 캡처]






시위 진압 과정에서도 미국 경찰의 과잉진압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시위대뿐 아니라 언론인들의 부상 및 체포 사례도 들려오고 있다.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실명한 기자도 있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각)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시위 현장에서 프리랜서 기자 린다 티라도는 왼쪽 눈에 고무탄을 맞고 시력을 잃었다. 30일 시위에선 로이터TV 제작진 2명이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았고, 사진기자의 카메라도 박살 났다고 한다.




미국 백악관 인근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남성과 시위 진압 경찰관이 대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총격으로 인한 사망자도 나왔다. CNN 등에 따르면 루이빌 경찰(LMPD)과 켄터키주 방위군은 이날 오전 26번가 인근 한 주차장에 모여 있던 시위대를 해산시켰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와 경찰 사이에 총격전이 발생했다. 이후 현장에서 흑인 남성 1명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 남성이 누구의 총에 맞아 숨졌는지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경찰에 의해 저격당했다는 주장과 경찰이 도착했을 때 이미 시위대가 해산했다는 반론이 동시에 나오는 상황이다.



미국 전역 주요 도시 시위. 현황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하며 "가용한 모든 연방 자산과 민간인, 군대를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