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부동산 소유주들 재산세 동결 촉구

코로나19로 임대 수입 격감
연체벌금 이자율 하향 요구

뉴욕시 부동산 소유주들이 재산세 동결을 요구하고 나섰다.

뉴욕시에서 상용건물과 아파트 등을 갖고 임대 수입을 올리고 있는 부동산 소유주들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임대 수입이 줄어드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매년 내는 재산세를 동결하거나 연체 벌금의 이자율 조정, 분기별 납부에서 매월 납부 형식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다.

뉴욕시의 재산세 마감 기한은 오는 7월 1일인데 올해 초만 해도 뉴욕시는 재산세 징수를 통해 10억 달러 정도의 세수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부동산세는 ▶소득세 ▶판매세와 함께 뉴욕시 세수의 핵심으로 빌 드블라지오 시장 취임 이후 뉴욕시는 예전보다 47%나 많은 재산세를 거둬들였다.

특히 뉴욕시는 ▶관광 수입 확대 ▶구글과 페이스북 등 하이테크 기업 진출 ▶고급 아파트 건설 ▶네이비야드와 허드슨야드 등 주상복합 랜드마크 건설 등을 바탕으로 향후 수년 간에 걸쳐 세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지난 3월 갑작스럽게 코로나19 사태가 일어난 뒤 세입자들의 임대료 연체와 함께 공실률이 높아지고, 부동산 가치가 하락하는 기미가 보이면서 부동산 소유주 대부분이 심각한 재정적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이 된 것. 이에 따라 부동산 소유주들은 뉴욕시가 ▶부동산세를 동결해 주거나 ▶현재 18%로 정해져 있는 연체 벌금 이자율을 3%로 낮추고 ▶밀린 재산세를 매달 낼 수 있도록 변경해 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뉴욕시의 재정적자가 내년 6월 말까지 90억 달러로 늘어나는데다 연방정부 지원을 받아도 20억~30억 달러는 자체적으로 메워야 하는 입장이기에 재산세 동결 등 부동산 소유주들의 요구를 들어주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심종민 shim.jongmi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