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을 찾는 가장 큰 힘 “투표하세요”

한인사회, 투표 독려 캠페인
오는 23일 뉴욕주 예비선거
모든 유권자 부재자 투표 가능

2일 한인사회 투표 독려 캠페인을 전개하기 위해 퀸즈 베이사이드 뉴욕한인봉사센터(KCS)에 모인 한인 단체장·지역 정치인 10여 명이 “투표하세요!”를 외치며 투표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뉴욕한인회가 한인 커뮤니티 리더들과 함께 ‘한인사회 투표 독려 캠페인’을 전개해 오는 6월 23일 치러지는 뉴욕주 예비선거에 많은 한인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2일 퀸즈 베이사이드 뉴욕한인봉사센터(KCS)에서 열린 캠페인에는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을 비롯해 박광민 뉴욕직능단체협의회의장, 차주범 민권센터 선임 컨설턴트, 린다 이 KCS 회장,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김영환 대뉴욕지구강원도민회장, 박윤용 전 한인권익신징위원회장 등 한인 단체 관계자들과 그레이스 멩(민주·뉴욕 6선거구) 연방하원의원, 존 리우(민주·11선거구) 뉴욕주상원의원, 론 김(민주·40선거구) 뉴욕주하원의원 등이 참석해 한인들의 투표를 독려했다.

찰스 윤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최근 벌어지고 있는 시위 속에 시민들의 권익을 찾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투표’”라며 선거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 사태 속에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감염병 확산 예방차원에서 행정명령을 통해 모든 유권자들에게 우편으로 하는 부재자 투표를 허용했기 때문에 더욱 쉽고 안전하게 집에서 투표를 할 수 있다.

뉴욕시 유권자들은 부재자 투표 신청을 위해 오는 6월 16일(선거일 7일 전)까지 우편 소인이 찍힌 부재자 투표 신청서를 뉴욕주 선거관리위원회에 우편으로 보내거나 e메일(AbsenteeJune2020@boe.nyc)·전화(866-868-3692)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온라인(nycabsentee.com)으로도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 부재자 투표용지를 받게 되면 투표용지를 작성한 뒤, 6월 22일(선거 하루 전)까지 우편 소인이 찍힌 부재자 투표용지를 늦어도 6월 30일(선거 후 7일)까지 선관위에 제출하면 된다.

이번 예비선거는 투표소에서 직접 투표권을 행사할 수도 있으며 조기투표는 오는 6월 13일부터 6월 21일까지 진행된다. 한인 밀집 지역 조기투표소는 베이사이드 뉴욕한인봉사센터(KCS)에 있으며 그 외 ▶라과디아 커뮤니티 칼리지 ▶퀸즈칼리지▶아스토리아 무빙 이미지 박물관 등에서도 조기투표를 할 수 있다.

이번 예비선거에서 유권자들은 대통령·연방하원·뉴욕주상·하원·퀸즈보로장·뉴욕시 37선거구 시의원 등의 11월 본선거에 나설 각 당의 후보를 뽑게 된다.

예비선거와 관련해 도움이 필요한 한인은 민권센터(718-460-5600), KCS(718-939-6137), KACE(718-961-4117)로 전화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심종민 shim.jongmi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