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나체로 산 내려온 초등생···엄마가 두 아들 버리고 갔다



뉴스1






두 초등학생 아들의 옷을 벗겨 야밤중 산속에 버린 혐의로 40대 여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40대 여성 A씨를 최근 아동학대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20일 오전 1시쯤 서울 개화산에 각각 8·9살 난 아들 2명을 나체로 산 속에 둔 혐의를 받는다. 아이들은 맨발로 산을 내려왔고, 이를 한 시민이 발견해 신고하며 경찰에 구조됐다. 구조 당시 아이들은 발바닥이 까져 피를 흘리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훈육을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들은 A씨와 격리돼 임시 보호기관에서 지내고 있다고 한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