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보험 있어도 3120불

개발사, ‘렘데시비르’ 가격 공개
메디케어 가입자는 2340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손꼽히는 ‘렘데시비르’의 가격이 공개됐다.

29일 렘데시비르 개발회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은 1회 복용 당 520달러, 메디케어 등 공공 건강보험 가입자의 경우 390달러라고 밝혔다.

따라서 5일간 첫날 2회분, 다음날부터 하루 1회씩 복용하는 처방을 받을 경우 민간보험 가입자는 3120달러, 메디케어와 같은 공공 건강보험 가입자는 2340달러의 비용이 든다.

이날 공개된 렘데시비르 가격에 대해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이 치료제에는 실제 가치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 매겨졌다”며 “이것은 민간보험 가입자나 공공보험 가입자 모두에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오데이는 렘데시비르를 복용하면 코로나19 환자가 4일 일찍 퇴원할 수 있기 때문에 하루 입원비를 3000달러로 잡을 경우에도 총 1만2000달러를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9일 알렉스 아자르 보건복지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렘데시비르를 오는 9월까지 50만 회 처방할 수 있는 물량을 비축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심종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