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00불 실업수당 일단 연장' 제안

지지율 하락에 제안 분석
공화당에서 반대 목소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00달러 추가 실업수당(FPUC)의 단기 연장을 제의해 관심을 끈다.

공화당 주도의 추가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HEALS Act)에 대해서 민주당과의 협상이 교착 상태에서 벗어나지 않자 다급해진 대통령이 지난 29일 세입자 강제 퇴거 유예 조치와 FPUC의 단기간 연장을 제안했다.

이 제안이 쉽게 시행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친정인 공화당 일부 의원들이 이 안에 대해서 즉각 반대 의사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존 코린(텍사스) 공화당 연방 상원의원은 "아무것도 합의된 게 없다"며 "의견만 난무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화당 소속 데이비드 퍼듀 상원의원도 "FPUC의 단기 연장안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차라리 세금크레딧을 포함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근로자의 일터 복귀를 촉진하겠다"고 못박았다.

정치권은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율이 떨어지자 이런 안을 내놓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미 퇴거 유예 조치는 지난 24일 만료됐다. FPUC의 경우, 주마다 다른 실업수당 지급 주기로 인해서 캘리포니아와 뉴욕을 포함한 일부 주에서는 25일로 종료됐다.

이런 상황에서 CNBC와 체인지 리서치의 설문 조사에 의하면, 경합주(swing-state)의 유권자 과반인 62%가 600달러 추가 실업수당 지급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화당이 추진 중인 중대한 과실 또는 고의적 잘못을 하지 않은 기업·병원·학교 등에 코로나19 관련 소송 면책을 주는 내용에 대해서는 32%만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반대하는 응답자가 더 많은 것이다. 이번 설문은 애리조나, 플로리다,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6개 주의 2565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24~26일 사흘 동안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1.9%포인트다.

경제부 부장 진성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