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만에 비대면 화상으로 상봉한 친부모와 美 입양 아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에 입양된 30대 중반 아들과 친부모가 30일 35년 만에 비대면 화상으로 상봉했다.

그 주인공은 권영진(미국명 스티브 크노어·35)과 친아버지 권 모 씨와 친어머니 김 모 씨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생후 5개월 된 아들을 1985년 미국에 입양 보낸 권 씨와 김 씨는 아들이 태평양을 건넌 뒤 얼마 안 돼 이혼했지만, 언젠가는 아들을 찾겠다는 마음을 간직한 채 연락을 끊지 않았다고 한다.

이들은 이날 각각 부산과 김해에서 출발해 서울 광화문에 있는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 사무실에 도착했다. 아들이 사는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와는 13시간의 시차가 있다.

컴퓨터 화면으로 아들의 얼굴이 비치자 친어머니 김 씨는 "미안하다"고 잇따라 말하며 눈물을 터뜨렸다. 아버지도 "아들아, 아들아" 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아들의 화면속에는 미국인 부인과 아이들이 있었다.

아버지는 "태어났을 때 머리에 가마가 두 개 있던 것이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난다"고 말했고, 아들은 화면에 머리를 가깝게 대고는 두 개의 가마를 보여주면서 확인시켜줬다.

그러자 아버지는 "맞다. 아들이 맞다"고 했고, 어머니는 "네 아버지가 웃을 때 들어가는 보조개 위치도 어쩌면 그리 똑같이 닮을 수 있냐"고 말하며 아들임을 확인했다.

아들 권 씨는 "과거에 어쩔 수 없었던 부모님의 상황을 지금은 충분히 이해합니다"라고 담담하게 이야기하면서 "오늘 저를 만나기 위해 두 분이 함께 자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워했다.

이들의 화상 상봉은 입양인지원센터가 제공한 통역사의 배석아래 진행됐다. 비록 부자와 모자가 직접 대화를 하지 못했어도 혈육을 잇는 데는 '35년' 세월과 한국과 미국이라는 물리적인 거리도 가로막지 못했다.

어머니 김 씨는 "건강하게 성장해 가정을 이룬 아들이 대견스럽다. 남편을 먼저 저세상에 보내고 아들을 키워 준 양어머니께도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전하면서 "아들아, 사랑한다"라고 아쉬운 작별 인사를 했다.

아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아내와 아이들을 데리고 한국을 찾겠다"고 약속한 뒤 "그때까지 한국어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 씨는 죽기 전에 꼭 아들을 찾아야 한다는 생각에 지난해 입양인지원센터 사이트 '친가족 찾기' 게시판에 아들의 입양 정보와 사진을 올렸다. 그로부터 1년 뒤 해당 게시글은 권 씨를 알고 있는 한 입양인 지원센터 관계자가 발견했고, 한국과 미국에서 유전자(DNA) 검사를 진행해 핏줄을 이을 수 있었다.

ghwa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왕길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