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선된 민원업무 서비스 제공하겠다”

동포담당 영사·민원실장 등
뉴욕총영사관 영사 일부 교체
가족관계등록관 신규 부임

15일 퀸즈 플러싱 칠성가든 식당에서 열린 주뉴욕총영사관 동포언론 간담회에서 신임 동포담당 영사들이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진섭·윤옥채 영사, 구용우 부영사.
뉴욕총영사관의 동포담당 영사들이 교체됐다.

15일 주뉴욕총영사관은 동포언론 간담회를 열고 새롭게 부임한 대법원 법원행정처 가족관계등록관인 양진섭 영사와 윤옥채 동포담당 영사, 구용우 부영사 등을 소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동포들이 직면한 문제들을 돕고 신속·정확한 민원처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 영사는 “뉴욕총영사관에 가족관계등록관으로 신규 부임하게 되면서 가족관계증명서 당일 발급 등 가족관계 등록과 관련해 개선된 민원업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9년 10월, 뉴욕한인회 측에서 가족관계등록관의 상주 근무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요청함에 따라 LA총영사관에 이어 14일부터 뉴욕총영사관에 미국 지역 공관 중 두 번째로 가족관계등록관이 상주하게 됐다.

특히, 뉴욕일원 한인들은 가족관계 증명서를 발급받기 위해 신청 후 2~3일 대기하고 총영사관을 재차 방문해야 하는 민원인의 불편이 이어지면서 가족관계등록관의 필요성이 조명됐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개선된 서비스는 9월 중 시스템 구축 및 시범운영절차를 거쳐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제공되며 출생·사망·혼인·이혼 등과 같은 재외국민 개개인의 신분관계, 국적, 상속 및 재산관계 등과 관련해 법률적 안내와 함께 신속한 업무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작년 8월에 뉴욕총영사관에 부임해 병무·민원 업무를 맡아오다 동포담당 업무를 맡게 된 윤 영사는 “빠른 시일 내에 동포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지역 한인단체들과 협력해 동포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전임 동포담당 조성연 영사는 민원실장을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심종민 shim.jongmi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