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안 극적 합의되나

므누신 “민주당과 언제든지 협상 가능”
펠로시 “합의 타결까지 하원 회기 지속”
초당파 코커스, 1조5000억불 법안 제시

연방정부의 추가 경기부양안이 대선 전에 극적으로 합의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14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연방의회가 재정적자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코로나19 사태 속 미국민들을 돕기 위한 추가 경기부양법안 추진을 지연하면 안된다”며 자신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언제든지 협상할 준비가 됐다”는 뜻을 밝혔다.

므누신은 현재 의회가 정부 앞에 놓인 재정적자 규모나 연방준비제도(Fed)의 재무상황을 우려할 때가 아니라며 “현재 연준이 대차대조표 규모를 늘릴 여력이 많이 생겼다. 즉, 경기부양책을 위한 재정적 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CNBC는 므누신 장관의 앞선 발언이 최근 고용지표와 주택경기 개선 등을 이유로 추가 부양을 위한 재정 지출에 반대하는 일부 공화당 의원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15일 펠로시 하원의장은 “추가 부양안의 협상이 타결될 때까지 하원 회기를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공화당이 제시하고 있는 5000억~7000억 달러 규모의 축소 경기부양법안은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펠로시 의장의 회기 지속 발표의 효과가 실질적으로 미미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도에 따르면 스테니 호이어(메릴랜드)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부분의 의원들이 오는 10월 2일로 예정된 회기가 끝나면 선거 캠페인을 위해 각 지역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 내 신민주연합(New Democrat Coalition)은 경합 선거구에 출마한 의원들이 경기부양 조치 지연으로 선거에서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15일 여야 약 50명의 의원들로 구성된 초당파 코커스인 ‘문제해결 코커스’(Problem Solvers Caucus)가 1조5000억 달러 규모의 별도 법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당적 법안은 ▶2차 1200달러 경기부양 체크 지급 ▶8주간 45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코로나19 검사 및 공공보건 지원 ▶주·로컬정부 지원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하지만 호이어 원내대표는 해당 법안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문제를 다루기엔 규모가 작다며 거부했다.

심종민 shim.jongmin@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