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 올해는 TV로만 볼 수 있다

코로나19로 94년만에 처음
지난해 2200만 명 시청

홀리데이 시즌 뉴욕시 최대 축제인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94년 만에 처음으로 관중없는 TV로만 중계된다.

14일 CBS·CNN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맨해튼 미드타운 심장부를 관통하며 대규모 축제로 펼쳐졌던 추수감사절 퍼레이드가 올해는 헤럴드 광장에서 밴드 차량 없이 캐릭터·풍선·공연자 등 소수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TV 중계를 위한 사전 녹화로 이틀간에 걸쳐 진행된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올해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는 우리에게 익숙한 축제는 아닐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 상황에 맞게 재탄생돼 당일, 축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 수잔 테르세로 제작자는 “유례없는 퍼레이드가 될 것이지만 우리는 오랫동안 지켜온 퍼레이드를 계속 살려내고, 또 지켜나갈 것”이라며 “역사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24년 시작돼 올해 94회째를 맞이한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는 지난해 2200만여 명이 TV를 통해 시청했다.

임은숙 rim.eunsook@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