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꼭 맞아야 ‘트윈데믹’ 막을 수 있어

차민영 내과, 시니어 폐렴구균 백신 접종
65세 이상 고위험군 주치의 상담 후 맞아야

가을은 인플루엔자(독감)의 계절이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증상이 비슷한 두 개의 감염병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독감·코로나19에 모두 감염되는 상황을 막으려면 독감 백신의 예방접종은 필수다. 방역 당국도 트윈데믹에 대비해 독감 백신의 무료 예방접종 대상을 확대하고, 접종 시기도 앞당겼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병원 진료조차 꺼리며 우왕좌왕하기 쉽다. 독감 백신을 접종할 때 살펴야 할 점을 짚어봤다.

X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하면 늦게 접종하는 것이 낫다?

코로나19보다는 독감이 유행하는 시점과 기간을 고려해야 한다. 독감은 해마다 유행 시기가 빨라지고 있다. 백신을 맞으면 약 2주 후에 방어 항체가 형성되기 시작한다. 이를 고려한 독감 예방접종 최적 시기는 10월이다. 너무 빨리 접종하면 2차 독감 유행 시점에 항체의 방어 수준이 낮아져 독감에 걸릴 수 있다. 반대로 너무 늦게 접종하면 독감 방어 항체가 형성되기 전에 감염될 수 있다.

백신 맞으러 병원 가는 게 코로나19 감염 위험 높인다?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 독감 백신 접종을 위해 병·의원으로 사람이 몰리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은 커진다. 그렇다고 독감 백신 접종을 피하면 코로나19에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이 커진다. 안전한 백신 접종을 위해서는 분산 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병·의원에 도착해서는 비누·손세정제로 손 위생을 실시하고, 마스크도 계속 착용한다.

X 독감 잘 걸리는 고위험군 아니면 백신 맞을 필요 없다?

백신은 자동차 안전벨트다. 운전할 때 안전벨트를 착용하는 것이 교통사고 발생을 억제하지는 못한다. 다만 사고로 인한 중증 부상 위험을 현저히 줄여준다. 독감 백신도 마찬가지다. 독감을 완벽하게 차단하지는 못하지만 세균성 폐렴·심근염·뇌염 등 독감 합병증의 중증도를 낮춘다. 독감 유행으로 입원 환자가 늘면 코로나19로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는 의료체계가 마비될 수 있다. 병상 부족이 심화해 아파도 치료받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방역 혼선도 커진다. 독감은 코로나19와 초기 증상이 발열·기침·근육통 등으로 비슷하지만, 구체적인 치료법과 격리의 강도가 다르다. 무료 접종 대상이 아니더라도 자신의 건강을 위해 예방 가능한 독감은 백신 접종을 권한다.

생후 6개월 미만 영아는 독감 백신 접종이 불가능하다?

생후 6개월 미만 영아는 독감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이 연령대의 독감 백신 접종이 얼마나 효과적이고 안전한지 검증되지 않아서다. 생후 6개월 미만 영아를 돌보고 있는 가정이라면 함께 생활하는 가족이 독감 백신을 접종해 감염 위험을 줄이는 것이 좋다.

X 감기로 미열 나고 콧물 흐르면 백신을 맞으면 안 된다?

코로나19 등으로 일정 변경이 어렵다면 감기 등 경미한 급성 질환으로 미열·기침·콧물·설사 같은 증상이 있어도 독감 백신을 맞을 수 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을 때 독감 백신을 접종했다고 예방 효과가 떨어지거나 백신의 이상 반응이 증가했다는 증거는 없다. 단, 백신 접종 후 발열 같은 이상 반응이 발생했을 때 알기 어려워 처치에 혼선을 가져올 수 있다. 백신은 가능한 몸 상태가 좋을 때 접종하는 것이 좋다.

65세 이상은 폐렴구균 백신 맞는 게 좋다?

폐렴구균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없다. 다만 중증 폐렴 합병증을 유발하는 코로나19에 대한 고위험군의 폐렴구균 백신 접종은 필요하다는 것이다. 서울메디컬그룹(SMG)의 차민영 회장은 “시니어들과 같이 고위험군의 경우엔 폐렴구균 감염증과 합병증이 치명적”이라며 “이로 인해 중증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중환자실 이용률을 높여 의료시스템에 부담이 된다고 덧붙였다. 미국심장학회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심혈관질환 환자의 경우 폐렴구균 백신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USC의대도 “65세 이상 시니어는 의사와 상담을 통해 폐렴구균 백신을 접종”하라며 “이는 중증 폐렴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백신 접종은 주치의와 상담한 후에 결정하는 게 바람직하다.

경제부 부장 진성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