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가 왜곡보도"…LA총영사관 반박

"일부 단체 주장 사실 확인 안하고 인용"
이례적 보도 자료 통해 조목조목 따져

LA총영사관이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보도된 한국일보의 황인상 부총영사와 관련한 기사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LA총영사관은 한국일보가 특정 단체의 주장을 사실 확인 없이 인용•왜곡했다는 입장이다. 언론 보도에 대한 해외 공관의 이같은 반박 보도자료는 상당히 이례적이다.

15일 LA총영사관(총영사 박경재)은 ‘부총영사가 동포사회 갈등 중심에라는 언론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일보가 사실을 왜곡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한국일보는 미주판 1면 머릿기사로 ‘부총영사가 동포사회 갈등 중심에’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LA총영사관을 비판했다. 특히 한국일보는 해당 기사에서 지난 6월 LA인종차별 항의시위 과정의 반달리즘, 남가주 한국학원, 한미동포재단 문제 대응 때 황인상 부총영사가 전횡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우선 해당 기사는 6월 항의시위 때 LA한인회의 자체 피해접수 51건으로 LA총영사관이 축소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LA총영사관은 당시 피해사례 접수공지 후 LA총영사관에 공식 접수된 것은 10건이라고 반박했다. LA한인회는 자체 피해접수 사례를 LA총영사관과 공유하지 않았고, 피해가 확인된 접수 사례만 본국에 보고했다는 것이다.

LA총영사관은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 파행 때 황인상 부총영사가 이사회를 위협했다고 비난한 기사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LA총영사관 측은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회는 동포사회 이익에 반하여 (2018년 폐교한 윌셔사립초등학교 부지와 건물을) 장기임대하려 했다”며 “2019년 캘리포니아주 검찰은 한국학원 측 장기임대 계획을 불허했다. LA총영사관도 공익을 해치는 인사의 대한민국 입국금지 조치를 건의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LA한인회가 기득권을 주장하는 과정에서 가주 검찰수사, 법원 법정관리 명령 등 파행을 겪었던 한미동포재단 사태 책임 여부도 부각됐다. 한인사회 비영리단체 자정능력 망신으로 기록된 해당 사태는 검찰 개입 후 2019년 9월 새 이사회가 출범했다.

한국일보 기사는 황인상 부총영사가 한미동포재단 새 이사회에 ‘LA한인회는 반드시 렌트비를 받으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LA총영사관 측은 “(당연직 이사인 황 부총영사가) 렌트비를 받으라고 요구한 바 없다. 렌트비 문제는 재단과 LA한인회가 원만히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인 비영리단체 한 총괄인사는 “한국일보가 LA총영사관을 길들이려고 LA한인회의 주장을 기사로 쓴 것 같다”며 “(LA한인회 셀프 임기연장 후) LA총영사관은 LA한인상공회의소 등과 한인사회 주요 이슈에 공동대응하고 있다. LA한인회가 자존심이 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부 김형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