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연회장, 체불임금 59만불 지급 명령 제소

주 노동국, 최저임금·초과근무수당 미지급 인정
업체 측 “조사 잘못됐다”며 법원에 정식 소송

뉴욕시 최대 한인연회장 중 하나인 플러싱 노던블러바드의 대동연회장이 종업원 최저임금 및 초과근무수당 미지급 혐의로 뉴욕주 노동국으로부터 59만여 달러를 지급하라는 명령을 받고 이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LA에서 발행되는 시사주간지 선데이저널은 15일 온라인 기사를 통해 “대동연회장이 2014년부터 이 같은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아오다 전체 지급액이 4배 이상 늘었고 지난 10월 9일에 정식 소송을 제기한 상태”라고 밝혔다.

저널에 따르면, 방모씨 등 대동연회장 종업원 7명이 2014년과 2015년에 걸쳐 뉴욕주 노동국에 임금미지급 사실을 고발했고, 2015년 6월 15일 1차 조사결과 미지급임금이 12만7000여 달러에 피해액의 25%인 3만2000달러가 벌금으로 가산돼, 전체 미지급액이 15만9000달러로 결정됐다. 이 벌금은 추후 200%로 늘었다.

당시 대동연회장 측은 “적법하게 임금을 지급했으며, 노동국 조사는 잘못됐다”고 반박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2018년 12월 28일 노동국이 최종적으로 59만여 달러 지급명령을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노동국은 ‘2012년 2월 26일부터 2015년 2월 22일까지 직원 7명의 미지급임금 12만7000여 달러에, 연이율 16%를 적용한 이자 8만 달러, 그리고 손실액만큼의 벌금 12만7000여 달러에, 연이율 16%를 적용한 이자 8만 달러 등 총 59만여 달러를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이에 대동연회장은 2019년 1월 22일 뉴욕주 상업항소위원회에 항소장을 제출했으며, 2019년 5월 2일 수정항소장을 제출했다.

하지만 상업항소위원회는 항소 18개월만인 지난 8월 12일 ‘노동국 조사는 정확하며, 대동연회장은 59만여 달러를 납부하라’며 항소기각명령을 내렸다.

대동연회장 측은 이에 지난 9일 무려 400페이지에 달하는 종업원 7명의 근무기록확인서와 함께 지급명령 기각을 요청하는 정식소송을 제기했다. 대동연회장 측은 부실조사 뿐만 아니라, 200%의 민사벌금도 지나치며 16%에 이르는 이자율도 과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식 소송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다시 상당한 시간이 걸리겠지만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연회장 운영 중단으로 극심한 재정난을 겪게 된 대동연회장으로서는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동연회장이 입주해 있는 건물은 미주한국일보 장재민 회장이 지난 2015년 롱아일랜드시티 사옥을 3900만 달러에 매각한 뒤 2650만 달러에 매입한 것으로 대동연회장이 앵커 테넌트다.

박종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