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바이든 아들 의혹' 보도 공유 차단 철회

해커가 직접 올리지 않은 해킹 자료도 삭제 안하기로

트위터가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이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지 못하도록 차단한 기존 방침을 철회했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16일(현지시간) 보수 성향의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의 헌터 바이든에 관한 보도를 공유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AP통신과 경제매체 CNBC 등이 보도했다.

도시 CE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뉴욕포스트 기사의) 링크를 직접 차단하는 것은 잘못된 조치였다"면서 "관련 정책을 수정했다"고 말했다.

트위터 관계자는 "이제 트윗과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해당 기사의 링크를 공유할 수 있다"면서 "개인정보에 해당했던 (뉴욕포스트) 기사의 내용이 널리 알려지면서 정보의 성질이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해커들이 직접 공유하지 않았을 경우에는 해킹 콘텐츠를 삭제하지 않되 전후 사정을 설명하는 라벨을 붙이기로 했다.

앞서 뉴욕포스트는 지난 14일 헌터 바이든 소유로 추정되는 컴퓨터를 통해 입수한 이메일에 그가 한때 몸담았던 우크라이나 회사 관계자를 당시 부통령인 부친에게 소개해준 정황이 담겨있으며, 이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스모킹건'(명백한 증거)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트위터는 같은 날 "개인정보 공개와 관련된 규정과 해킹 자료의 공개를 금지하는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해당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는 트윗이나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보내지 못하도록 차단한 바 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일부 유저들은 트위터의 결정을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트위터를 통해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졸린'(sleepy) 조와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한 뉴욕포스트의 스모킹건 이메일 관련 보도를 차단한 것은 너무나도 끔찍한 일"이라면서 "(통신품위법) 제230조를 폐지하자!"고 말했다.

1996년 제정된 통신품위법 제230조는 '소셜미디어 기업은 사용자가 만든 콘텐츠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honk0216@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홍준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