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권리와 건강문제에 주력"

뉴욕시 20선거구 샌드라 황
"21 in '21"의 공식 지지 받아

성평등을 목표로 하는 초당파적인 단체 "21 in '21"가 뉴욕시의회 20선거구 샌드라 황 후보(사진)를 공식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20선거구는 한인들 상당수가 거주하는 퀸즈 플러싱과 프레시메도 일부 지역을 포함한다.

2017년 창립된 "21 in '21"는 2021년 치러질 선거에서 21명의 여성의원을 시의회에 진출 시키기 위해 조직된 풀뿌리 정치 네트워크다.

현재 뉴욕시의회의 51개 의석 가운데 내년 선거에서 재임이 확정된 현역 여성의원은 5명 뿐이다.

황 후보는 "21 in '21의 공식지지를 받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뉴욕시의 성평등을 위해 힘을 모을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뉴욕시를 재건하는데 여성의 목소리가 시의회 내에서 더 필요하며, 더 많은 여성 시의원을 뽑아야할 때가 지났다"고 설명했다. 황 후보가 당선되면 플러싱 지역을 대표하는 최초의 여성 시의원이 된다.

황 후보는 여성의 권리와 건강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이를 지지해왔다. 특히 뉴욕주 하원 40선거구 여성위원회(State Committee Woman for the 40th Assembly District) 위원으로 플러싱 일대에서 무료 유방암 검사를 실시하도록 적극 지원한 바 있다.

황 후보는 컬럼비아대 로스쿨을 마친후 가정폭력 피해자들을 위한 무료 법률 지원 비영리 단체 'Sanctuary for Families'에서 변호사로 일했다. 지미 멩 전 뉴욕주 하원의원의 비서실장을 역임했으며 그레이스 멩 연방하원의원 특별 보좌관이자 멩의원의 정치행동위원회인 'Grace's At the Table PAC' 대표 디렉터로 8년간 일해왔다.

임은숙 rim.eunsook@koreadailyn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