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틀랜드 ‘초이스 김치’ 매튜 최 대표 살인범 체포

용의자는 같은 아파트 거주 30세 흑인

피해자 매튜 최씨(오른쪽)와 어머니 최종숙씨.

지난달 25일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발생했던 ‘초이스 김치’ 대표인 한인 청년사업가 매튜 최(33)씨를 살해하고 도주했던 용의자가 체포됐다.

포틀랜드 경찰국은 이 사건의 용의자 앨런 코(30)를 지난 18일 오후 늦게 1급 살인 및 강도 등의 혐의로 긴급 체포해 멀트노머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했다고 밝혔다.

최씨와 일면식도 없는 엘런 코는 지난달 25일 새벽 2시께 포틀랜드 사우스이스트 12가에 위치한 최씨의 아파트에 무단 침입해 최씨를 칼러 찔러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멀트노머 카운티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코는 숨진 최씨와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는 사건이 발생하고 6일 후인 지난달 31일 밀워키에서 차량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자인 최씨는 오리건대학교를 졸업하고 모친 최종숙씨와 오리건주립대 식품혁신센터에서 상업식품 생산수업을 수강한 뒤 그레샴에서 ‘초이스 김치’라는 상표를 만들어 김치생산과 유통업을 시작했다. 매튜 최씨의 초이스김치는 서북미지역내 대형마켓으로까지 진출해 매년 매출이 늘어나고 급성장하면서 주목을 받아왔다.

성실하고 근면한 사업가로 호평을 받으면 한인사회에서도 인정을 받았던 최씨의 비극은 한인사회에서도 큰 충격으로 주기도 했다. 장례예배는 지난 7일 포틀랜드 핀리선셋힐스 메모리얼파크에서 열린 바 있다.

디지털부 부장 장병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