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결국 뒤집기 실패···조지아 재검표서 바이든이 승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조지아주 재검표에서도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지아주는 이번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불리한 판세를 뒤집을 핵심 경합주 중 하나로 주목됐다. 조지아주의 선거인단 수는 16명이다.

조지아주 국무장관실은 19일(현지시간) 수작업을 통해 약 500만표를 모두 재검표한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을 1만2284표 차이로 앞선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개표 당시 바이든 당선인은 조지아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로 1만4007표를 더 얻어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검표 결과 두 후보의 표차는 1700여표로 다소 줄었지만 승패는 바뀌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