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검찰, 트럼프 수사 '잰걸음'…이방카도 수사대상

이방카에 자문료 명목으로 지급한 8억여원 성격 규명할 듯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 검찰이 재선에 실패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0일(현지시간) 뉴욕주 검찰과 맨해튼 연방 지검이 각각 대통령의 가족기업인 트럼프 그룹이 세금 혜택을 받기 위해 비용으로 처리한 수백만 달러 규모의 자문료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그룹이 자문료를 지급한 사람 중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도 포함됐다.

NYT에 따르면 이방카는 자신이 소유한 컨설팅 회사를 통해 트럼프 그룹으로부터74만7천622달러(한화 약 8억3천500만 원)의 자문료를 받았다.

트럼프 그룹이 하와이와 캐나다 밴쿠버에서 추진한 호텔 사업과 관련한 자문료였다.

문제는 당시 이방카는 트럼프 그룹의 임원이었다는 것이다.

트럼프 그룹의 임원으로 활동하면서 자신이 소유한 회사를 통해 자문료까지 챙겼다는 이야기다.

NYT는 이방카에게 지급한 자문료의 성격에 대해 의문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절세를 위한 비용처리인지, 증여세를 회피하고 자녀에게 돈을 준 것인지 분명치 않다는 것이다.

뉴욕 검찰은 최근 자문료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트럼프 그룹 관계자들에게 소환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그룹 측은 검찰이 자문료 문제를 들여다보는 데 대해 "그룹을 괴롭히기 위한 마구잡이식 수사"라고 반발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차남인 에릭도 트럼프 그룹의 탈세 혐의 등과 관련해 대선을 앞두고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트럼프 대통령이 포르노 배우 등과 불륜 관계를 맺고 '입막음 돈'을 준 뒤 재무 기록을 위조했는지도 수사 중이다.

kom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일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