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난입 여파 속 국토안보장관 대행도 사임…내각 잇단 사표(종합)

이유로 난입사태 적시는 안해…트럼프에 난입 규탄 촉구했다 장관 지명 취소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신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여파 속에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이 물러난다고 미 언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에 따르면 울프 대행은 국토안보부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 행정부 마지막까지 봉사하려는 게 나의 의도였는데 이렇게 하게 돼 슬프다"면서 이날 밤 사임한다고 알렸다.

그는 서한에서 장관 대행으로서의 권한과 관련한 법원의 판단 등 최근의 사건들을 이유로 언급했다. 의회 난입 사태를 적시하지는 않았다.

그는 "이런 사건들과 우려들이 정권이양의 중요한 시점에 국토안보부의 중요한 일로부터 관심과 자원을 돌리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울프 대행은 피터 게이너 연방재난관리청(FEMA) 청장이 자신의 대행 자리를 맡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울프 대행은 지난 7일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의회 난입 지지자들을 규탄하라고 촉구했다가 장관 지명을 취소당했다. 울프 대행은 2019년 11월부터 대행직을 수행해왔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울프 대행을 국토안보부 장관에 지명했다.

울프 대행의 사임은 의회 난입 사태에 따라 장관들이 잇따라 사표를 내는 가운데 이뤄졌다. 앞서 일레인 차오 교통장관과 벳시 디보스 교육장관이 의회 난입 사태를 이유로 들며 사임을 발표했다.

울프 대행은 의회 난입 사태가 벌어진 시점에 중동을 방문 중이었으며 의회 난입 사태를 막지 못한 책임을 두고 국토안보부 역시 비판을 받고 있다.

울프 대행은 장관에 지명될 당시 미 회계감사원이 대행 임명 절차에 하자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울프 대행은 임기 중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정책 등을 충실히 수행해 내며 충성파로 분류돼왔다.

[https://youtu.be/u8ec9hOAsAY]

newglass@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